주일설교말씀 보기

HOME > 주일낮설교 > 주일설교말씀 > 보기

제목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면 둘다 구덩이에 빠지게 되리라!

작성자bansuk

작성일2019-03-10

조회수1,412

주일 낮 말씀

본문: 마태복음15:1-20

제목: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면 둘다 구덩이에 빠지게 되리라!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 예수께 나아와 제자들이 음식을 먹을 때에 손을 씻지 않고 먹는 것을 가지고 시비를 걸자, 예수께서 너희는 어찌하여 너희 유전으로 하나님의 계명을 범하냐?”며 도리어 그들을 책망하시는 것을 볼 수 있다. 바리새인과 서기관들 입장에서는 손을 씻지 않고 먹는 제자들이 율법의 규례를 범하는 것이라서, 이런 것을 지적하면 당연히 제자들을 책망할 줄 알았는데, 도리어 제자들을 책망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을 책망하는 것을 보고 도무지 예수를 이해할 수 없었다. 이것이 바로 어둠속에 살고 있는 신앙생활 잘한다는 하나님 백성들의 모습이다.

 

바리새인과 서기관들 입장에서는 자신들을 의롭다고 믿었기 때문에, 자신들이 율법의 기준이 된다고 믿었다. 그에 따라 자신들이 모든 것을 판단하고 입안하고 결정하였다. 그러다보니 자신들의 기준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모두 잘못된 것이다. 예수와 그의 제자들을 바라보는 시각도 마찬가지여서 자신들의 기준으로 판단하다보니, 예수와 그의 제자들 모두가 손을 씻지 않고 음식을 먹는 것이 잘못되었기 때문에 그들의 잘못을 지적 했던 것인데, 예수로부터 뜻밖의 답변을 듣게 되었다.

 

성경에는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아마도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예수께서 하신 말씀을 듣고 분개하며 그 자리를 떠나고 말았을 것이다. 제자들이 하는 말을 들어보면 그들이 어떤 상태였는가를 간접적으로나마 알 수 있다. 이에 제자들이 나아와 가로되 바리새인들이 이 말씀을 듣고 걸림이 된 줄 아시나이까?” 그러자 예수께서 대답하여 심은 것마다 내 천부께서 심으시지 않은 것은 뽑힐 것이니, 그냥 두어라 저희는 소경이 되어 소경을 인도하는 자로다 만일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면 둘이 다 구덩이에 빠지리라 말씀하신다. 당시 바리새인과 서기관들 입장에서는 자신들을 의롭게 여긴 나머지 자신들이 모든 것을 판단하고 결정하는 기준이라 여겼는데, 예수께서는 그들을 한마디로 소경이라 부르는 것이다. 소경이라 함은 그들이 하늘나라에 대하여 아무것도 모르는 무식한 자들이라는 것이다. 당시 바리새인과 서기관들 입장에서는 예수가 하는 말을 듣고 괘씸하게 짝이 없었을 것이다.

 

오늘날 기독교인들은 예수께서 하시는 말씀이 진리라는 사실을 아니까 예수가 하시는 말씀을 맞다고 하는 것이지, 기독교인들도 그 당시에 바리새인과 서기관처럼 율법으로 의롭다고 믿고 살았더라면 영락없이 기독교인들 또한 예수가 하는 말이 틀렸다고 비난했을 것이다.

 

그런데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의 어리석음을 보면서도 자신을 전혀 깨닫지 못하고 살아가는 자들이 있었으니, 바로 오늘날 기독교인들의 모습이다. 당시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 기준이 되어 모든 것을 판단하고 입안하고 결정하였듯이, 오늘날 기독교인들 역시 자신들은 성령으로 구원 받았기 때문에, 이제 하나님 자녀로서 자신들이 세상의 기준이 되어 모든 것을 판단하고, 결정하고 더 나아가 구원의 문제까지도 자신들이 결정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자신들이 만든 법과 기준(교리)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이단도 될 수 있고, 사이비도 될 수 있는 것이다. 이를 다른 말로 하면 자신들이 만든 법과 기준에 맞으면 천국을 갈 수 있지만, 자신들 기준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면 지옥 불에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기독교인들이 세상의 모든 기준이 될 수 있을까? 세상이 기준이 되려면 적어도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아야 한다. 다시 말해서 예수 그리스도로 거듭난 자라면 어떠한 경우에도 세상과 타협하지 말아야 된다. 그런데 기독교인들을 보면 모든 것을 세상과 적당히 타협하며 살아가고 있다. 심지어 교회 안에서 일어나는 사건조차도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고 세상 법정에 맡겨 그들의 판결을 듣고 따른다. 이런 사람들이 무슨 세상의 기준이 되며, 사람들의 기준이 된다고 할 수 있겠는가? 그리고 기독교 교단만 하더라도 수십 수백 개가 넘는다. 그리고 각 교단마다 교리가 다르고 치리하는 과정 또한 다 다르다. 하나님은 한분이요 그리스도도 한분인데 왜 이렇게 기독교는 나누어 있는가? 이는 바로 기독교가 세상 사람들의 기준이 될 수 없음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기독교인들을 보고 소경이라 부른다. 이는 기독교인들이 아직도 어둠속에 살고 있다는 뜻이다.

 

율법아래 살던 유대인들의 기준이 되어 주실 분이 이스라엘 땅에 육체를 입고 오신 예수 그리스도 한분이었듯이, 오늘날 기독교인들에게 기준이 되어 주실 분은 또한 오직 부활하신 그리스도 한분뿐이시다. 현제 성령을 받아 성령의 법아래 살고 있는 기독교인들은 마음속에 죄악이 가득하여 기독교인들을 바로 이끌어줄 기준이 될 수 없다. 오직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마음속에 모신자만이 기독교인들을 바로 이끌어 줄 수 있는 기준이 될 수 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이방인 중에서 한사람을 선택하여 아무도 모르게 도적같이 오셔서, 기독교인들에게 성령의 법을 잘 지켰냐고 묻는다. 성령의 법이란? 예수 이름을 부르고 성령을 받은 기독교인들은 누구나 신약성경에 기록된 말씀을 한 말씀도 빼놓지 않고 모두 지켜야 한다. 그래야 구원에 이르게 된다. 그런데 기독교인들로서는 난생 처음 듣는 이런 말씀 앞에 어리둥절해 한다. 그 이유는 만약 성령을 따라 살았다고 한다면 성령의 열매를 내놓아야 할 것이고, 성령을 따라 살지 못하였다고 한다면 자신이 죄인으로 전락하기 때문이다.

 

초대교회로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 기독교 2천년 역사 가운데 기독교인들에게 이런 질문을 하는 자는 없었다. 유대교 2천년 역사 가운데 유대인들에게 율법을 온전히 잘 지켰느냐고 묻는 자가 없었다. 당시 이런 질문을 하는 자는 오직 육체를 입고 오신 예수 그리스도 한분뿐이었다. 마찬가지로 오늘날 기독교인들에게 이런 질문을 하시는 분도 오직 부활하신 그리스도 한분뿐이시다.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기독교인들에게 이런 질문을 하시는 것은, 기독교인들을 함정에 빠뜨려서 죽이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기독교인들을 죄악 속에서 건져 주시기 위해서다.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기독교인들에게 이런 질문을 해오셨을 때, 과연 기독교인들이 어떻게 대답을 할까? 아마도 기독교인들은 이때 두 부류로 나누게 될 것이다. 한 부류는 그리스도의 말씀을 듣고 자신이 성령을 거역한 죄인이라는 사실을 뒤 늦게나마 깨닫고 그것을 시인하는 자가 있는가하면, 한 부류는 죽어도 그것을 시인하지 않을 것이다. 이로써 기독교인들 속에서도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믿고 따르는 자와 믿지 않는 자들로 나뉘게 될 것이다. 이것이 곧 알곡과 쭉정이로 갈리게 되는 과정이다.

 

오늘날 기독교인들 역시 자신들을 의롭게 여긴 나머지 자신들이 모든 것에 기준에 되어 있지만, 아직도 마음속의 죄악을 해결 받지 못한 기독교인들로서는 자신들이 모든 것에 기준이 되어서는 안 된다. 기독교인들이 100%로 성령의 지배를 받으면 모를까 아직도 마음속에는 옛 사람의 구습이 그대로 남아 있는데, 어떻게 해서 자신들이 세상의 기준이 되겠다는 것인가? 바리새인, 서기관, 율법사들이 그토록 열심히 성경을 연구하고 율법의 의로는 흠이 없는 자들이지만, 그들 역시 법의 기준이 되지 못하였다.


마찬가지로 오늘날 기독교 목사들과 신학자들과 장로들이 아무리 성경을 연구하고 혹은 성령을 충만하게 받은 자라도 자기 마음속에 들어 있는 죄악을 해결 받지 못한 상태에는 교인들을 바르게 이끌어줄 지도자가 될 수 없다. 인간들의 기준이 되어줄 분은 오직 부활하신 그리스도 한분뿐이시다. 따라서 기독교인들은 바로 이런 분을 믿어야 성령을 거역한 죄를 해결 받고 영생에 이르게 된다. -귀 있는 자는 듣고 깨달으라!-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수
하단로고

새한중앙교회 /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삼성리 584-1 

Tel : 031-774-6301 / Fax : 031-774-6305 

선교비후원계좌 : 농협 351-0930-6631-83(새한중앙교회)

Email: ksk6307@naver.com / h0sea@naver.com

Copyright ⓒ 2013 새한중앙교회 /  정보관리책임자:김찬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