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는 지성을 추구하는 시대이다.

쏟아지는 정보와 지식을 따라가지 못하면

자연 도태되어 버리는 것이 현대사회의 현실이다.

지식을 가진 자가 강한 자가 되고,

정보에 뒤늦은 자는 약자로 전락하고 만다.

 

현실이 그러하다 보니 목사나 성도들도

새로운 지식과 정보에 민감하다.

집에 앉아서 보던 인터넷도 모자라

이젠 걸어가면서도 볼 수 있는 스마트폰이 등장하였다.

그런 것을 통해 엄청난 지식을 접하게 되고,

엄청난 정보를 흡수하게 된다.

 

그래서 대화를 해 보면 다들 얼마나 아는 것이 많은지 모른다.

과거 박사정도 되어야 알만한 것들을

이젠 어지간한 사람들이 다 알고 있다.

게다가 모르는 것 있으면 그 자리에서 인터넷 검색을 통해

지식과 정보를 얻어 버린다.

 

그래서 현대 크리스찬들과 목회자들 속을 들여다보면

온갖 세상 정보와 지식들로 가득차 있음을 알 수 있다.

 

성경이나 기독교에 관한 지식들도 쉽게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조금만 노력하면 많은 지식을 습득할 수 있다.

교회 안에 성도들 보면, 다들 똑똑하다.

옛날처럼 무식한 자들은 찾아보기 힘들다.

목사가 강단에서 조금이라도 잘못된 정보를 말하거나

잘못된 지식을 설교하면 성도들은 금방 다 알아채 버린다.

 

현재 목사들의 지식수준도 대단하다.

과거 신학교수들 수준 이상으로 많은 지식을 소유하고 있다.

대화를 나누어 보면 얼마나 아는 것이 많은지 모른다.

인터넷을 통해 많은 정보와 지식들을 가지고 있고,

그런 것을 기초로 목회 계획이나 방향을 세워 나간다.

 

“때가 이르리니 사람이 바른 교훈을 받지 아니하며

귀가 가려워서 자기의 사욕을 좇을 스승을 많이 두고

또 그 귀를 진리에서 돌이켜 허탄한 이야기를 좇으리라(딤후 4:3, 4)”

이 말씀이 성취되고 있다.

 

현대인들은 미친 듯이 지식을 좇아가고 있다.

한 순간도 스마트 폰에서 손을 떼지 못하고,

인터넷에 중독되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문제는 그러한 지식들이 영혼을 죽인다는 것이다.

지성을 추구하는 시대이다.

 

그런데 그 지성이 영혼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

신학교에서도 지식지상주의로 달려가고 있다.

 

최고의 학벌을 가진 신학교수들을 임용해서

신학생들을 가르치면 그것이 하나님의 뜻인 줄 안다.

 

최고의 학벌을 가진 교수들!

문제는 그들에게 영성이 없다는 사실이다.

영성이 있어야 할 자리를 지성이 빼앗아 버린 것이다.

 

 

그러다 보니 오늘날 한국 신학교들이 하나같이 ‘지성위주’로 나가고 있다.

기도할 그 시간에 차라리 신학서적 한 권을 더 읽게 하는 것이

오늘날 신학교육이 아니고 무엇인가?

신학교수들이 기도 안 하는데 신학생들이 할리 만무하다!

그저 지식만 팔고 또 판다.

 

열심히 논물을 쓰고, 새로운 지식을 발표하지만

그 속에 영성이라곤 도무지 찾아볼 수가 없다.

 

그렇게 신학교에서 배운 목회자들이 목회 현장에 나가면 어떻게 되겠는가?

말라빠진 빵, 아무 영양가 없는 양식을 가지고

성도들에게 먹인다고 안간힘을 쓴다.

 

그러니 양도 죽을 지경이고, 목사도 죽을 지경이다.

다들 죽겠다고 아우성이다.

 

성도들이 먹기 원하는 것은 영의 양식인데

목사는 지식으로 만들어진 빵을 주니

양들이 굶고 굶어 소말리아 사람들처럼

뼈만 앙상하게 남아 있는 영혼들로 가득하다.

 

한국교회, 영성이 죽어 버렸다!

그나마 영성 있다고 하는 주의 종들, 교회들은

마귀의 공격을 받아 하나 둘씩 쓰러져 가고 있다.

지성으로 영성을 대신해 보려 하지만 어림도 없다.

아무리 박사학위 받아 본들, 한 영혼 살리지 못한다.

도무지 회개의 바람도 일어나지 않는다.

 

공부는 많이 하고, 지성은 추구하지만

교회는 점점 죽어가고 있고,

사단이 더 판을 치고 있으니 이를 어찌하면 좋겠는가?

누가 속 시원하게 대답해 줄 이 있으면 좋겠다.

 

한국교회와 신학교, 교회 지도자들은 큰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

그들은 영성을 버렸기 때문이다.

영성 대신 지성을 잡았다.

지식적인 목사 되기를 힘써 왔고,

신학교도 그렇게 가르쳤고,

교회 장로들도 그걸 목사들에게 요구해 왔다.

 

그래서 목사를 청빙할 때 조건 가운데 하나가 '박사학위'이다.

박사학위 없으면 아예 심사대상에 끼워주지도 않는다.

박사학위도 미국이나 영국 등 유명한 신학대학에서

공부해야만 후보 가운데 하나로 등록될 수 있다.

이 일을 누가 자행하였는가?

교회 장로들, 당회가 그렇게 만들었다.

다 함께 죽자고 작정하지 않고서야

어찌 이런 무서운 범죄를 저지를 수 있겠는가?

 

천국은 지성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영성으로 간다.

바울은 이런 비밀을 알았기에 그가 가말리엘 문하에서 배운 율법적 지식들을

배설물로 역기고 다 버렸다.

그리고 예수를 붙잡았다.

 

영성이 무엇인가?

예수를 붙잡는 것이다.

예수만 있으면 되는 것 아닌가?

예수 안에는 온갖 보화가 다 있기 때문이다.

그 안에 영적 비밀이 있고, 그 안에 지식이 있고,

그 안에 성령이 있고, 그 안에 천국과 지옥의 비밀이 있기 때문이다.

 

지적인 사람이 되려 하지 말고

영적인 사람이 되라!

영성이 없는 지성은 오히려 천국 문을 가로막는 장애물이다.

죽어빠진 지성 붙잡고 목회하려다 지옥 떨어진다.

영성 없는 지성은 성령의 역사를 일으키는 자들을 공격한다.

하나님의 성령의 역사를 사단이라고 몰아붙이고

성령 훼방 죄를 짓게 한다.

 

한국교회의 영성은 다 어디로 가 버렸는가?

이젠 그 영성을 회복해야 한다.

어떻게 회복할 수 있는가?

 

그 영성은 '회개'로부터 시작된다.

밀실로 들어가서 속에 있는 모든 죄를 토설해 낼 때

영성이 서서히 회복될 것이다.

그리고 성령을 받아야 한다.

 

성령이 임하면 그가 모든 것을 가르치고, 알게 해 준다.

성령은 보혜사이다.

세상 박사 수천 개를 합쳐도 보혜사 성령

천분의 일도 따라갈 수 없다.

지식이 없다고 걱정할 것 없다.

 

성령이 임하면 그 분이 모든 영적 지식을 주신다.

그가 직접 가르쳐 주시고, 깨닫게 해 주시고,

영의 비밀을 알게 해 주신다.

 

성령없이 목회하려는 목회자들이여!

지성을 버려라!

신학교에서 배운 그 지식들이 목회에 얼마나 큰 걸림돌이 되는 줄

깨달아야 할 것이다.

그 지식들이 영성을 다 빼앗아 가 버렸다.

 

이제 새롭게 시작하라!

먼저 영성을 회복하라!

성령을 받으라!

성령이 주는 새로운 지식들로 채워가라!

그래서 영성과 지성을 고루 갖춘 목회자가 되라!

성도들이 되라!

 

그것이 우리 한국교회를 살릴 것이며,

당신을 천국으로 인도해 줄 것이다.

 

예수님!

한국교회에 영성을 회복시켜 주옵소서!

지식과 교만으로 차 있는 목회자들, 성도들에게

회개의 영을 부어 주시고, 성령을 부어 주옵소서!

그리하여 영성이 회복되고, 제대로 된 지성을 갖추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죽어가고 있는 한국교회를 살려 주시고,

교회마다 천국 문이 열리는 은혜를 부어 주옵소서.

아멘

 

조봉상 목사

(Golden Bell Church, Los Angeles)

 

PS: 조목사께서 성령을 받으라고 말했지만,

 

기독교인들은 성령의 법아래 살고 있는 영적인 백성들이기에 성령과 더불어 부활하신 그리스도 영을 받아야 비로소 온전해 질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기독교인들 마음속에 들어오셔야 사도 바울처럼 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기독교인들은 바울이 예수를 만나기 전, 그렇니까 바울이 율법아래 살때의 모습과 똑같은 상황입니다. 이를 모르고 기독교인들이 마치 자신을 바울과 똑같다고 생각하면 큼 오산입니다.

 

현제 성령의 법 아래 살고 있는 기독교인들은 사도 바울이 예수를 만나기 전 즉, 율법 아래서 살때와 같은 처지에 놓여 있는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이 회심한 바울처럼 되려면, 기독교인들은 적어도 이방인들 앞에 도적같이 오시는 영적인 하나님 아들(부활하신 그리스도)을 믿어야 비로소 바울처럼 그리스도로 거듭나게 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 하나님께서 영적인 하나님 아들(부활하신 그리스도)을 이방인들 앞에도 보내주시게 된 것입니다.

 

아래 댓글을 읽어보면 왜 기독교인들이 그리스도 영을 받아야 온전해 질 수 있는지 그 이유를 자세히 설명해 놓았습니다.